HOME < 전시안내 < 불화전시  
 

 불화란 불교 신앙의 내용을 압축하여 그림으로 표현한 것으로서, 불탑이나 불상, 불경 등과 함께 불교신앙의 대상중의
 하나이다.
 불화는 그 만들어진 형태에 따라 벽화나 탱화, 괘불, 진영, 변상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불교 전래초기에는 벽화가 중심이 되었으나 이동이 불가능하여 차츰 시대가 흐르면서 이동이 가능한 탱화가 보편화
 되었다. 불화는 쓰임새에 따라 장엄용, 교화용, 예배용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조선시대 불화는 국가적인 억압정책으로 불교가 쇠퇴  하지만, 일부왕실ㆍ사대부층을 비롯한 서민들의 후원  아래  불화의 제작은 계속되었다.
 제작은 금어 또는 불모라 불리는 승려하가들이 담당  하게 되었으며, 다양한 종류의 불화가 제작되었다.
 선암사 성보박물관에서는 1753년에 제작된 괘불
 
(보물 제 1419호)을 비롯하여 105점에 이르는 다양한
 불화를 소장하고 있다.
 선암사는 한국불화조성의 큰 맥인 조계산화파가 활동  했던 중심사찰로서 다양한 종류의 불화들이 제작되었으며, 대다
 수의 불화들이 당대의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