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시안내 < 의식구  
 

 불교의식구는 불교의 신앙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신앙생활용구이다. 크게 자행의식과 타행의식용구로  나누어지는데
 자행의식 용구로는 출가자의 수행에 필요한 가사, 장삼, 발우, 석장 등이 있다.
 타행의식용구는 시련의식용구와 공양용구로 구분된다.
 시련의식용구는 시련의식에서 부처  와 보살을 의식도량에 모셔와서 보내 드리는데 필요한  
 가마와 행렬에 필요한 나팔, 각종  번 및 기치류가 있다.
공양용구로는 모셔 온 부처와 보살게 공양하는 데 필요한 각종
공양구와 불교 음악기 및 의식무용에 필요한 의상, 그리고 의식을 행하는 취지와 발원문을 낭독하고 그를 불전에 올리는데 필요한 소통 등이 있다.
선암사성보박물관에는 다양한 의식구가 남아있는데, 특히 조선후기를 대표하는 순치 14년명동종(유형문화제 제 263호) 을 비롯하여, 전 대각국사가사(중요민속자료 제 244호) 등 140여점의 의식구가 소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