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유물검색  
 
조계산 송광사 선암사일원
확대 유물이미지

     
 
유물명칭 :   조계산 송광사 선암사일원
지정유무 :   
국적/시대 :   한국 / 근대
재질 :   목토(木土)
크기 :   
용도/기능 :   기타(其他)  / 
출토(소)지 :   선암사
연대(시기) :   
문양 :   
장식 :   
상세설명
송광사(松廣寺)는 조계산(曹溪山)의 북쪽 중턱에 위치하며 선암사(仙岩寺)는 남쪽 기슭에 자리잡고 있다. 송광사(松廣寺)는 우리나라 삼보(三寳) 사찰중의 하나인 승보(僧寳) 사찰(寺刹)로서 유명(有名)하거니와 선암사(仙岩寺) 또한 아도화상(阿道和尙)의 창건설(創建說)로 그 전통(傳統)을 자랑한다.

조계산(曹溪山)은 해발 889m의 그리 높지 않은 산(山)으로, 산세(山勢)도 험준하지 않으며 전산(全山)이 낙엽활엽수로 덮여 있어 계절마다 자연(自然)의 변화(變化)를 선명(鮮明)하게 보여주고 있다. 또 비룡폭포, 감초암폭포 등이 있어 경승(景勝)을 더해주고 있다. 선암사(仙岩寺) 쪽에는 수령이 수백년이 되는 상수리, 동백, 단풍, 밤, 느티나무, 산벚나무 등이 울창하다. 그 반대쪽인 송광사(松廣寺)는 신라 혜린대사(慧璘大師)의 창건 이후중흥조(中興祖)인 보조국사(普照國師)를 비롯한 16국사를 배출하였으니 이 또한 승보사찰(僧寶寺刹)의 종찰(宗刹)이라 전한다.

중건(重建)이 누대에 거듭됨에 전당은 60여동에 이르러 국내 거찰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지녔으나 6․25 동란의 전화(戰禍)로 대웅전(大雄殿)을 비롯 20여동이 소실된 상처를 겪었다. 그러나 그 뒤 복원(復元)되어 오늘에 이르러 고려고종제서, 목조삼존불감(木造三尊佛龕) 등(等) 국보(國寶)와 보물(寶物), 지방문화재가 20여점에 이르러 그 역사적(歷史的), 문화적가치는 승보(僧寶)에 그치지 않고 있다.

한편 선암사(仙岩寺)도 31본산(本山)의 하나로서 송광사(松廣寺)와 함께 이 지역불찰(地域佛刹)의 쌍벽을 이루고 있다. 백제(百濟) 성왕(聖王) 7년(年) (529) 에 아도화상이 비로암(毘盧菴)이란 조그마한 암자를 세운 것이 시초라는 창건설화가 있으나 지금 그때의 문물을 고증할만한 자료(資料)는 없다. 그 후 고려 선종(宣宗) 9년 (1092)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이 중건(重建)하였고 임진왜란시 전소된 것을 다시 중건(重建), 또 조선(朝鮮) 순조24년 (1824)에 해붕(海鵬), 내암(內菴), 익종(益宗) 3대사가 중창(重創)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現在)의 건물(建物) 규모는 28동(棟)에 동서양탑 (보물)과 승선교(昇仙橋) 및 강선루(降仙樓) 등(等) 보물급 문화재를 비롯하여 많은 지방문화재(地方文化財)와 귀중품(貴重品)이 소장(所藏)되어 있다. 이 두 거찰을 남북으로 포옹한 조계산(曹溪山)은 일찍이 해동(海東) 선종(禪宗)의 연원을 이룩한 명산이라 할 수 있겠다
[목록]